익현군파종회 翼峴君派宗會

자유게시판

홈 > 열린마당 > 자유게시판
자유게시판

댕댕이의 뜻밖에 외출

다영아 0 15 11.08 20:35

3f2e971c9ab346ddb1c5369e7f347ddb.gif

 

 

우리의 작은 글에서 서로의 마음을 읽자.

서로의 마음을 볼 수 없는 두 개의 눈은 볼 수 없다.

그것은 마음의 눈을 만든다.

 

사랑, 진실, 거짓.

서로의 저작에 있어서의 우리의 귀중한 관계.

 

이것은 쓰여진 마음이고, 더 강렬합니다.

왜냐하면 그것은 소중한 연결고리와 소중한 글쓰기이기 때문이다.

나는 그것이 귀중한 연상이라고 생각한다.

Comments